비욘드포스트

2021.09.19(일)

전해수기, 환경부 지정 생활화학제품으로 안전성 검증..살균제 품목으로 지정

승인 2021-07-29 09:55:12

- 인체에 안전한 살균제 허용함량 기준 마련에 따라, 소비자원 보도로 인한 살균력 논란 종식 기대
- 산-관-학계의 의견 수렴 광범위한 홈 케어 방역 도구…생활친화형 위생가전으로 차별화해 사회적 인식 제고

[비욘드포스트 양윤모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4차대유행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해수기 사용과 소독·살균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해수기가 환경부로부터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지정된다.
center
전해수기, “환경부 지정 생활화학제품으로 안전성 검증”..살균제 품목으로 관리
한국전해수기산업발전협의회(이하 한전협)는 최근, “정부가 전기분해형 살균기(전해수기)의 안전성을 검토하고 고시 계획에 있는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 및 안전·표시기준' 개정안에서 환경부가 관리하는 안전확인대상 생활생활화학제품의 살균제 품목으로 관리된다”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고시 개정안에서 제품에서 생성된 살균 물질의 사용용도, 제품의 유형, 소비자 노출 경로 등을 고려해 전해수기에서 생성된 살균제 물질의 안전한 함량 기준을 고지하였다. 이는 전해수의 살균효과와 더불어 인체에 안전한 살균제 허용함량 기준을 고지한 것으로 의미가 있다.

이에 따라 한전협은 “환경부에서 전해수기의 안전확인대상 생활화학제품 살균제 기준 마련으로 인해 소비자원 보도로 인한 전해수기의 살균력 논란이 종식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망했다.

center
한전협 logo
전해수기는 수돗물과 첨가제를 사용해 일상 생활에서 소독제로 널리 활용되는 차아염소산(HOCl) 또는 차아염소산나트륨(NaOCl) 성분의 살균수를 만들어 각종 생활 용품 등에 사용함으로써 위생 관리에 번거로움을 해결할 수가 있다.

한전협 관계자는 "전해수기의 생활화학제품 지정은 생활 방역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한 결과”라며 “산-관-학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기존 살균제 논리에서 벗어나 전해수기를 광범위한 홈 케어 방역 도구나 생활친화형 위생가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사회적 인식 제고에 힘써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전협은 전해수기의 안전성과 유효성 측면에서 오도된 여론을 바로잡고 전해수기에 대한 시장의 왜곡된 인식 개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전해수기를 가정용 살균제로 사용해도 인체에 안전함을 널리 알려 나갈 예정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