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1.11.28(일)

겨울 보양식 책임지는 전국한우협회·한우자조금 ‘한우 한 마리 곰탕’
한우 아롱사태로 만든 수육부터 채끝살 올린 짜파구리까지 김장 김치와 찰떡궁합인 음식은?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날씨가 추워지면서 집집마다 겨울철 김장을 앞두고 있다. 배추 절이는 시간만 반나절. 온 가족이 1년 동안 먹을 김치를 담가야 하니 그 양도, 들이는 시간도 만만치가 않다.

그렇다 보니 김장을 끝내고 나면 절로 앓는 소리가 나온다. 김장 후 몸보신이 그냥 나온 소리가 아니다. 손 하나 까딱하기 싫지만 지친 몸을 충전하고 싶을 때 우리 한우로 쉽고 영양가 있게 몸보신해보는 건 어떨까?

김치와 잘 어울리는 건 뭐니 뭐니 해도 뜨끈한 국물이다. 한우 곰탕의 뽀얀 국물은 추운 계절 속을 따뜻하게 녹여준다. 전국한우협회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출시한 ‘한우 한마리 곰탕’은 한우 사골, 한우 꼬리반골, 한우 도가니, 한우 모둠뼈 등 소 한 마리에서 나오는 거의 모든 뼈를 오랫동안 끓여서 깊고 진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한우 한마리 곰탕’에는 한우 사태와 스지가 들어가 있어 사골만둣국이나 사골 떡국, 사골 김치찜 등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스지는 소 힘줄과 근육 부위를 통칭하는 말로 엄밀하게는 발뒤꿈치 아킬레스건에 있는 힘줄을 말한다. 스지는 기름기가 거의 없는 콜라겐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또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하여 소화가 잘되고 보양식에도 적합하다.

김장의 단골 메뉴, 한우 부위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은 아롱사태로 수육을 만들어도 좋다. 아롱사태는 힘줄이 많고 단단하나 이 힘줄에는 다양한 아미노산과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사태는 근섬유가 단단하여 씹는 맛이 좋은 부위이기도 하지만 고기의 결이 고와 삶으면 삶을수록 연해진다. 또한 인체에서는 합성되지 않아 외부에서 섭취해야 하는 필수 아미노산인 류신 성분이 있어 피부에도 좋다.

그것조차 번거롭게 느껴진다면 짜장라면 위에 한우를 올린 한우 짜파구리가 있다. 짜장라면과 파김치는 찰떡궁합. 영화에서 유행했던 짜장라면 위에 한우 채끝살을 올리면 간단하지만 그럴듯한 요리가 된다. 한우 채끝살은 고기의 결이 곱고 부드러울 뿐 아니라 마블링이 골고루 퍼져있어 한우의 풍부한 육즙과 마블링의 향미를 충분히 즐길 수 있다.

한우명예홍보대사인 한양여대 식품영양학과 이영우 교수는 "김치에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여 우리 몸의 신진대사를 높이고 면역력 증진에 좋고 한우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해 김장 김치와 한우를 함께 한다면 맛은 물론 기력 보충에도 제격"이라며 "김장 후 남은 배추는 한우와 함께 소고기 배추 된장국이나 소고기배추찜 등으로 활용해도 좋다"고 추천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