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0.02(일)

소프트베리, 전기차 이용자 대상 충전시설 정책 설문조사 70% 이상 불만족,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안은 ‘적절’

승인 2022-02-15 17:02:28

-전기차 이용자 10명 중 7명 이상이 기존 전기차 충전시설 관련 정책에 ‘불만족’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을 확대하는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안에 대해 과반수 이상(56%)이 ‘적절하다’고 평가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희망 장소로는 ‘주거시설’이 35%로 1위

center
사진=설문조사 인포그래픽
[비욘드포스트 김민혁 기자] 전기차 충전 정보 앱 운영사 소프트베리가 자사 앱 ‘EV Infra’ 사용자 1,89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기차 이용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전기차 충전시설 관련 정책에 ‘불만족’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00세대 이상 아파트와 50면 이상 공영 주차장 △새 아파트의 경우 총 주차면 수의 5%, 이미 지어진 아파트는 2% 이상 규모로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 확대 등을 포함한 산업통상자원부의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안 시행에 대해서는 과반수 이상(56%)이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시급하게 개선되어야 하는 전기차 충전시설 정책을 묻는 질문에서는 △‘전기차 충전시설 보급 확대’가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설치된 전기차 충전시설 관리 개선’도 32%로 높게 나타났다. 전기차 이용자 입장에서 전기차 충전시설이 전체적으로 부족하다고 평가한 것으로 분석되며,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기존 충전시설에 대한 관리가 동반돼야 함을 시사한다.

전기차 충전 시설이 확대됐으면 하는 장소로는 △‘주거시설’이 3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이번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응답자의 56%가 ‘적절하다’고 평가한 대목과 일치한다. 이 외 확대를 원하는 장소로는 차량 편의 시설인 △‘고속도로 휴게소’ 25%, △‘주유소’가 18%로 뒤를 이었으며, 일상 편의시설인 △‘백화점, 마트 등’이 14%, △‘공공기관’이 8%로 나타났다.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는 “전기차 이용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전기차 충전시설의 확대가 필수적인데, 단순히 양적 보급을 확대하기보다 실제 이용자의 수요를 반영한 충전시설 보급 확대 및 관리가 관건”이라며, “향후에도 전기차 충전과 관련된 이용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여 전기차 이용 확대 및 개선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