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5.19(목)
center
9일 열린 여신금융회사 CEO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비욘드포스트 김세혁 기자]
국회와 여신금융업권의 소통을 강화하고 여신금융업의 미래와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 여신금융회사 대표이사들이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과 만났다.

여신금융회사 대표이사들은 9일 오전 7시30분 서울 중구 더플라자 오키드홀에서 윤재옥 위원장 초청 간담회를 갖고 여신금융업권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윤 위원장은 먼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등 여신금융업권의 사회적 역할 이행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약 7600억원 규모의 대출금 만기연장 및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 4700억원 규모의 카드 수수료 부담 경감 등 그간의 지속적 노력을 언급했다. 새 정부에서도 신용카드와 리스할부·신기술금융업권이 우리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줄 것도 당부했다.

여신금융협회는 기존 금융법률과 제도가 빠른 환경 변화에 맞춰 유연하게 운영되도록 국회 입법정책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카드사가 첨단 디지털 지급결제사업자로 거듭나기 위해 종합지급결제사업을 영위하도록 전자금융거래법의 조속한 심사 및 통과, 데이터 공유 범위 확대를 건의했다.

벤처기업 지원 정책에 대한 적극적 참여를 위한 신기술금융사의 투자범위 확대 및 여신금융회사의 해외 진출 지원이나 업무영역 다각화를 위한 부수업무 확대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비씨카드 최원석 대표, 삼성카드 김대환, 신한카드 임영진, 우리카드 김정기, 하나카드 권길주, 현대카드 김덕환, 롯데캐피탈 추광식, 신한캐피탈 정운진, 현대캐피탈 목진원, KB캐피탈 황수남, 아주아이비투자 김지원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zarag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