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center
[비욘드포스트 조동석 기자]
“엔데믹 시대, 새로운 메타버스 미래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간이다. 산업 영역 전반에서 메타버스 트랜스포메이션(Metaverse Transformation, MT)을 하고 있다.”

메타버스 트랜스포메이션이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넘어 가상 공간을 통해 오프라인의 활동을 구현하는 온오프라인이 공존하는 새로운 경험의 혁신이다.

올림플래닛 안호준(사진) 부사장은 지난 1일 열린 '엘리펙스 써밋 2022'에서 '브랜드, 메타버스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올림플래닛은 엘리펙스로 부동산, 전시, 커머스,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등에서 2만0000여개 몰입형 메타버스 공간이나 브랜드 세계관을 만드는 메타버스 공간 플랫폼 기업이다.

안호준 부사장은 “메타버스의 발전 방향은 아바타에서 디지털 휴먼 그리고 공간으로 옮겨가고 있다. 1차원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점차적으로 융합된 형태의 활동 공간으로 메타버스 차원이 넓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공간 중심의 복합 메타버스는 디지털 휴먼, 디지털 자산과 금융, 디지털 트윈, 3D 콘텐츠 등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단순히 홍보 및 소통중심에 머물렀던 메타버스가 아니라 실제로 비즈니스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을 통해 메타버스 트랜스포메이션을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엔데믹 시대로 더 많은 기업이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자에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메타버스 채널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업이 메타버스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메타버스 생태계에서는 온오프라인의 기능이 크게 구분되지 않는 현실과 연계된 서비스, 다양한 기술을 수렴하는 오픈 생태계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 시대의 생산성과 혁신 방향을 모색하고 협력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메타버스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메타버스 경험을 혁신해야 한다. 이제는 기업은 물론, 학교, 기관, 정부 등이 메타버스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