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center
[비욘드포스트 조동석 기자]
서울 성수동은 MZ세대 뿐만 아니라 여러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나들이 장소로 주목받는 곳으로 최근에는 ‘SM엔터테인먼트’, ‘쏘카’, ‘무신사’ 등의 선택을 받은 말 그대로 핫플레이스로 2014년 이래 소비자, 기업 모두에게 꾸준히 관심받고 있다.

푸드&컬처 전문 에디터가 엄선한 장소를 소개하는 블루스트리트(BLUE STREET)는 시대에 따라 수없이 변화하는 성수의 모습과 F&B 매장의 이야기를 담은 성수동 특별판, ‘성수미(味)로 – 거닐고 싶은 맛의 거리’를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이번 호에서는 나들이를 위해 성수동을 방문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주민과 성수동 소재 기업 직장인까지도 알뜰하게 쓸 수 있는 바우처(쿠폰)를 제공하며, 성수동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표들의 솔직한 이야기까지 담았다. 매거진에 수록된 매장으로는 유명 식빵집 ‘밀도’, 내슈빌핫치킨 맛집 ‘르프리크’, 일본식 덮밥으로 이름을 알린 ‘미쁘동’ 등이 있다.

성수동 소재 여러 브랜드를 운영 중인 ‘33TABLE’ 이남곤 대표는 "성수동은 2014년부터 정말 많은 변화를 보였다. 성수동의 인기는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니다. 성수동을 찾아오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이곳을 채워주는 기본 소비자가 많다는 점이 독특하다"고 이야기했다.

블루스트리트 관계자는 “이번 블루스트리트의 정규호가 성수동을 선택한 이유는 이 지역이 가장 오랫동안 사랑받는 핫플레이스이기도 하지만, 여러 시대의 변화를 겪으면서 남녀노소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미식 매장이 모여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성수동 거주민과 직장인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올 만한 매장의 정보와 바우처를 모았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블루스트리트는 로컬맛집을 발굴하여 매거진에서 소개하고 매장에 방문하여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쿠폰)서비스를 제공하며 사람들의 ‘외식’라이프를 풍요롭게 하고, 로컬맛집들과 간편식을 개발하여 집에서의 ‘내식’까지 책임지고 있는 F&B플랫폼 기업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