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12.06(화)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민혁 기자] 미술품 유통 업체 아트하트 세미나에 다국적 기업 파트너사들이 모여 플랫폼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아트하트(대표 유호덕) 측에 따르면 세미나는 지난 13일 오후 4시 강동구 성내동소재 홀릭홀딩스 (주)콘돌 사무실에서 열렸다. 홀릭을 비롯하여 글로벌 파트너사 4개국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아트하트'는 국제미술품거래소인 아트불의 에이전시 협력사로, 미술 작품 조각 분할판매 방식을 통해 국내외 그림 도자기 등 미술품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고 소개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는 홍콩 국적의 스타레오 컨설턴트는 이날 세미나에서 "동남아시아에는 게임 등의 아이템으로 투자금을 받는 회사들이 많은데 수익 발생의 어려움으로 고전하고 있다"라며 "이런 가운데 공신력 있는 신개념 실물자산 NFT 홀릭 아트하트 시스템은 많은 동남아 마케팅 회사의 소망을 실현시켜줄 환상적인 마케팅이라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업의 명칭을 'art crowd finance', 즉 ACF로 하자"라고 제안하여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center

또 다른 참석자인 토마스는 "현재 베트남의 한 변호사가 이 사업에 뛰어들어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마케팅 리더들에게 적극 권하고 있다"라며 "그는 불과 얼마 전까지 타회사에 수백억대 매출을 기록한 글로벌 리더"라고 플랫폼의 마케팅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실물자산의 소유권을 분할하여 투자하는 방식은 최근 국내에서도 각광받고 있는 새로운 사업으로, 금융위원회에서 일반 상거래로 분류한다는 가이드라인을 내린 이후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