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1.28(토)
center
LG유플러스는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시각장애아동의 교육환경 질을 높이고 지식정보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대구광명학교에 U+희망도서관을 구축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대구광명학교 조현관 교장(왼쪽 두번째)과 LG유플러스 권근섭 동부기업영업담당(왼쪽 세번째)가 참석한 가운데 U+희망도서관 7호점 지원 기금 및 현판 전달식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 LG유플러스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LG유플러스가 연말연시 시각장애아동의 책 읽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7번째 U+희망도서관을 건립했다.

LG유플러스는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시각장애 아동의 교육환경 질을 높이고 비장애인과 지식정보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대구광명학교에 U+희망도서관을 구축했다고 9일 밝혔다.

‘U+희망도서관’은 전국 맹학교에 최신 ICT 기기를 지원해 시각장애를 가진 청소년이 도서관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전국 맹학교에 U+희망도서관을 지어왔다. 이번 대구광명학교 U+희망도서관은 청주맹학교, 강원명진학교, 부산맹학교 등에 이어 7번째 도서관이다.

U+희망도서관 지원 사업 기금은 LG유플러스 전체 임직원이 참여한 나눔 경매를 통해 마련됐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활용해 학생들이 시각 장애 정도와 관계없이 도서관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음성 지원 프로그램 탑재 최신형 PC △시각장애 전용 모니터 △점자 출력이 가능한 레이저 프린터 등 맹학교 특성을 고려한 ICT 기기를 기증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지원 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실제 LG유플러스는 ‘U+희망도서관’과 함께 임직원이 가족과 함께 휴대용 점자 인쇄기와 가이드북, 점자 교안 등을 활용해 점자책을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을 지난해부터 이어오고 있다.

대구광명학교 조현관 교장은 “시각적으로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 학생과 희미하게 시각적 인지가 가능한 저시력 학생의 특성에는 차이가 있어 통합 수업 및 교육자료 제작 등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U+희망도서관 건립을 통해 학생들이 더 나은 교육환경을 누리며 각자의 꿈을 키워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이종민 ESG추진팀장은 “U+희망도서관 지원 사업을 통해 시각장애 학생들의 정보 접근성 및 학습 격차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유플러스는 향후 시각장애인을 비롯해 사회 취약계층 지원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