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6(화)

알바몬 국내 최초로 알바 프로파일링 ABTI 테스트 론칭

알바몬,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 광고 모델로 발탁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아르바이트 플랫폼 알바몬이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를 모델로 발탁, ‘미스터리 알바 프로파일링 ABTI’ 디지털 캠페인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수능 시즌 아르바이트 성수기를 맞아 구직에 나서는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됐다. 알바몬은 ‘ABTI 테스트’를 통해 성향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 찾기가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알바는 이 안에 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원하는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기 위한 해결책으로 미스터리 알바 프로파일링 ABTI를 제시한다.

ABTI 테스트는 알바몬과 자아탐구 플랫폼 푸망이 협업해 만든 국내 최초 알바 프로파일링 테스트다. 성격유형검사로 잘 알려진 MBTI 테스트와 유사한 방식으로, 성격, 대인관계, 업무 상황 등과 관련된 총 12개의 문항에 답변을 하면 '맑은 눈의 광인', '괴짜 불도저', '탕후루 인간' 16가지의 결과와 그에 따른 유형별 설명을 해준다. 또한 '알바 프로파일링'에 걸맞게 각 유형별로 자신의 성향에 맞는 아르바이트가 무엇인지도 알려준다. 테스트 결과는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등 SNS로도 공유할 수 있다.

알바몬은 이번 신규 디지털 캠페인 영상 모델로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를 발탁해 현실감과 재미를 더했다. 광고 영상에서 권일용 프로파일러는 어떤 아르바이트를 해야할 지 고민하는 청년에게 성향과 관심사 등을 질문하며 맞춤형 아르바이트를 추천해준다. 마치 실제 수사를 연상하게 하는 장면은 생생함을 더해주고, 프로파일링 수사기법을 아르바이트 구직에 접목시켰다는 점에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알바몬 관계자는 “알바 구직자들은 최근 유행하는 MBTI와 같은 심리테스트 형식을 차용한 테스트를 즐기며 나의 취향에 딱 맞는 일자리를 몇 가지 문항으로 재밌게 알아볼 수 있다”며 “ABTI 테스트를 통해 구직자가 자신의 성향과 역량을 파악해 본인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찾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