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20(토)
SK텔레콤(SKT)은 AI DC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첫 번째 글로벌 행보로 그래픽 처리장치(GPU)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GPU 클라우드 회사인 ‘람다’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람다의 산호세 본사에서 (좌측부터)SKT 유영상 사장과 람다 창업자 겸 CEO 스티븐 발라반이 양사의 협력 방안 논의 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 = SKT 제공)
SK텔레콤(SKT)은 AI DC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첫 번째 글로벌 행보로 그래픽 처리장치(GPU)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GPU 클라우드 회사인 ‘람다’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 람다의 산호세 본사에서 (좌측부터)SKT 유영상 사장과 람다 창업자 겸 CEO 스티븐 발라반이 양사의 협력 방안 논의 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 = SKT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SK텔레콤(SKT)은 AI DC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첫 번째 글로벌 행보로 그래픽 처리장치(GPU)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GPU 클라우드 회사인 ‘람다’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AI 엔지니어가 설립한 람다는 엔비디아로부터 최신 GPU를 공급 받아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현재 전세계 데이터센터 서버용 GPU 시장은 엔비디아가 독점하고 있다.

SKT가 추진 중인 AI DC는 기존 데이터센터가 데이터의 안정적 저장을 위한 물리적 공간을 제공하는 것과 다르게, AI 학습과 추론 등에 필수적인 GPU 서버와 안정적 운영을 위한 전력 공급, 열효율 관리를 위한 냉각시스템을 제공하는 새로운 사업 영역이다.

SKT는 유영상 사장과 지난해 12월 서울을 방문한 람다 창업자 겸 CEO인 스티븐 발라반이 만난 데 이어, 지난 1월에는 람다의 미국 산호세 본사를 방문해 협상을 진행하는 등 람다 투자를 통한 AI DC 경쟁력 확보에 힘을 쏟아왔다고 밝혔다.

SKT는 이번 투자로 GPU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된 만큼 국내 최대 규모의 AI클라우드 역량을 기반으로 하는 AI DC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SKT는 람다와 글로벌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도 상반기 내로 맺고, 국내외에서 AI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다수의 국내 기업들이 보유 중인 서비스·상품과 생성형 AI의 결합에 나선 상황이다.

이와 함께 SKT는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 데이터센터 운영 노하우, SK하이닉스의 고대역폭 메모리, 사피온의 데이터센터용 AI반도체 등 SK ICT 패밀리사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을 AI DC 사업에 결집시켜 성능 및 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SKT는 AI DC 사업을 글로벌 시장으로도 확장할 계획이며, 그 첫번째 진출지역으로 동남아시아를 고려하고 있다.

SKT는 이번 ‘MWC24’에서 동남아시아 지역 내 데이터센터 운영 역량을 보유한 사업자와 사업 협력에 대한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고, 이를 토대로 글로벌 AI DC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SKT 유영상 사장은 “SKT가 보유한 AI 역량과 안정적인 GPU를 기반으로 AI DC와 AI 클라우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자 한다”며 “SKT는 인프라를 포함한 AI 관련 역량을 지속적으로 키워 대한민국과 글로벌 AI 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