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도현 기자] 테슬라가 13일부터 세단 '모델3'를 국내에 공식 출시하고, 주문 접수를 받는다.

모델3는 5인승 순수 전기자동차로, 국내에서는 기본 모델인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와 롱 레인지, 퍼포먼스 등 3개 트림이 출시된다. 트림별 판매 가격은 스탠더드 레인지 플러스는 5239만원부터, 롱 레인지는 6239만원부터, 퍼포먼스는 7239만원부터다.

모델3는 중앙 15인치 터치스크린과 스티어링 휠 버튼에서 모든 컨트롤이 가능하다. 전면 글라스 루프는 개방된 시야를, 커스텀 오디오 시스템은 풍부한 실내 사운드를 제공한다.

퍼포먼스 모델은 듀얼 모터 AWD(전자식 사륜구동), 20인치 퍼포먼스 휠, 낮아진 서스펜션 등이 탑재됐다. 완충시 최대 499km(미국 EPA 인증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고 속도는 261km/h이다 . 모터 출력은 전 155kW, 후 205kW, 모터 토크는 전 240Nm 후 420Nm이다.

테슬라의 모든 차량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Over-the-air)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설치, 지속적으로 차량의 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

원격 진단과 모바일 서비스를 통한 진단·수리도 가능해 간단한 진단은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차량은 이날부터 테슬라 청담 스토어와 하남 스토어에 전시되며, 테슬라 홈페이지에서도 주문할 수 있다.

기존 모델3 예약자들은 테슬라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한 후 트림 및 옵션 결정, 결제를 마무리하면 구매가 확정된다. 테슬라는 모델3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신청할 예정이며, 인도는 올해 4분기에 시작될 예정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