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지난달 29일 유튜브 첫 공개!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가수 김연자의 새 뮤직비디오 ‘쑥덕쿵’이 트로트와 3D 애니메이션의 첫 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존의 트로트에서 볼 수 없던 혁신적 방식이다.

김연자의 신곡 ‘쑥덕쿵’(작사·작곡 최신규) 뮤직비디오가 지난달 29일 유튜브에서 첫 공개됐다. 올 가을 한국 애니메이션 역대 흥행 9위에 오른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에서 큰 인기를 모은 캐릭터 토끼공주가 ‘쑥덕쿵’을 부르는 이번 뮤직비디오는 동물들의 신나는 EDM 파티 형식으로 제작됐다.

김연자의 ‘쑥덕쿵’ 뮤직비디오는 트로트계에 이는 변화의 바람을 예고한다. 신나는 리듬을 동물들의 한바탕 춤으로 풀어낸 3D 애니 뮤직비디오는 시각적 재미가 넘친다. 김연자를 대신해 나선 토끼공주의 웨이브는 애니메이션 캐릭터의 한계를 넘었다고 할 정도로 자연스럽고, 표현력이 뛰어나다.

‘쑥덕쿵’은 요즘 세태에 잘 맞는 가사를 가지고 있다. 요즘 세태가 잘 녹아들어있다. 디지털 시대를 사는 현 세대에게는 공감의 폭이 더 크다.

‘쑥덕쿵’을 작사·작곡한 ‘극장판 헬로카봇’의 최신규 총감독은 “트로트의 저변을 확장하는 새로운 시도다. ‘쑥덕쿵’은 쉽고 건전한 가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어린이들도 트로트에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