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1.29(수)

‘외강내유’ 최홍만이 가족과 멀어진 건 ‘사진 한 장’ 때문?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이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로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 ‘사진 한 장’ 때문에 가족과 멀어진 안타까운 사연과 어디에서도 보여주지 않던 일상 생활을 공개한다.

2일 방송될 ‘아이콘택트’에서는 씨름 선수에서 격투기 스타로 변신해 화려한 삶을 살던 최홍만의 생각 외로 예민한 일상 생활 속 고충이 드러난다.

그는 남다른 키와 덩치 때문에, 밖에 나가기만 하면 쏟아지는 시선을 10대 시절부터 겪어야 했다. ‘최홍만’을 아는 사람이든 모르는 사람이든 수군거리며 쳐다보는 눈빛은 예민한 성격인 최홍만에게 힘든 일상을 안겨줬다.

최홍만은 “얼굴을 가리려고 모자를 많이 쓰는데, 저는 신체 사이즈 때문에 모자를 써도 안 된다”며 검은 수건을 머리에 두르고 마스크까지 써 보였다. 그는 “이렇게 하고 나가도 둘 중 한 명은 알아본다”며 집 안에서 ‘혼밥’을 하는 모습으로 평생 받아온 남들의 시선 때문에 괴로운 ‘인간 최홍만’의 모습을 공개했다. 또 집에 혼자 있던 그는 자신의 뉴스에 달린 댓글을 보며 마음 아파하기도 했고, MC 하하는 “홍만아, 그냥 읽지 마”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처럼 겉모습은 거칠지만 속은 여린 최홍만은 이날 방송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임에도 ‘사진 한 장’ 때문에 고교 시절 이후 멀어져 버린 가족과 다시 친해지기 위해 용기를 냈다. 그의 눈맞춤 상대는 2일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