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5(금)

투명교정브랜드 인비절라인, 2월 29일까지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글로벌 투명 교정장치 브랜드 인비절라인(Invisalign)은 청소년 및 대학생들의 겨울방학을 맞아 지난3일부터 2020년 2월 29일까지 ‘너의 밝은 미소를 응원해’ 댓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고르지 않은 치열로 활짝 웃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밝고 자신 있는 미소를 선사하고, 보다 행복한 2020년을 맞이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인비절라인은 치아 교정에 관심이 있는 학생은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 치아 교정 후 하고 싶었던 것에 대한 자신의 바람을 댓글로 다는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비절라인은 눈에 잘 보이지 않아 치열 교정 중에도 심미적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탈부착이 가능하기 때문에 치료 기간 동안 쉽게 양치질을 할 수 있고 치실을 사용할 수 있어 구강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제거가 가능하기 때문에 제한 없이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며, 약 6~8주마다 한번씩 병원에 방문하면 되기 때문에 바쁜 일상 속에서도 일정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인비절라인 시스템은 투명 교정장치로서 부드럽지만 효과적인 힘을 가해 치아를 교정하는데 쓰일 수 있다. 잇몸이나 볼에 상처가 생기지 않는 부드럽고 편안한 플라스틱 소재로, 구내염 등의 치주 질환 가능성이 줄어든다. 고유의 스마트포스(SmartForce) 기술을 통해 환자마다 맞춤 제작되는 여러 개의 탈착식 교정장치를 이용하여 치아를 원하는 위치로 서서히 계획에 맞게 이동시킨다.

이뿐만 아니라, 인비절라인 교정치료 전 치아진단 시 사용되는 3D 구강 스캐너 ‘아이테로(iTero)’는 디지털 스캔을 통해 구강 내 치아 구조와 문제를 진단하는데 쓰이며, 시간에 따른 구강 내 변화를 추적해 의사 선생님들이 교정치료 후 예상결과를 미리 시뮬레이션 해 볼 수 있다. 치료가 필요한 부분을 환자에게 직접 보여주는 최첨단 시각화 툴로, 육안으로 볼 수 없었던 부분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인비절라인은 치아교정에 관심은 있지만 시간적 여유가 없어 선뜻 치과 방문이 어려웠던 사람들을 위해 겨울방학을 맞아 ‘너의 밝은 미소를 응원해’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르지 않은 치열로 활짝 웃지 못했던 사람들이 2020년을 밝은 미소로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