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4(화)

"정의연, 관련 의혹 적극 해소해야…대의 훼손 안돼"

center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2차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회계부정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가야 한다"며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 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대구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지난 7일에 이어 두 번째 기자회견을 갖고 윤 당선인을 겨냥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해 사리사욕을 채웠다" "저는 용서할 수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