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4(화)

"부천 쿠팡센터 전파 상당히 빠를 것"
"이태원발 산발적 연쇄감염 위험 상황"

center
경기 용인시 기흥구 강남병원 20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리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9일 병원이 폐쇄됐다.
<뉴시스>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산발적인 연쇄 감염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는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번지지는 않고 있지만 지역사회로 이어진 산발적인 연쇄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공동단장은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번지지는 않고 있지만 지역사회로 이어진 산발적인 연쇄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유행이 3주 만에 7차 감염까지 갔다. 처음에 클럽 같은 밀집 지역이 있었다면 5~7차로 가면서 식당 등 일반적인 상황에서 유행이 많이 생기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부천 쿠팡 물류센터의 경우 검사 결과를 봐야겠지만, 첫 번째 환자가 증상 시작 뒤 발병까지 10일 정도 기간이 있다. 그사이 어떤 문제가 생겼는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오늘 확진자가 10명 발생했다면 내일 20명이 되고, 그다음 40명이 될 수 있다. 상당히 전파가 빠를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확진자 수가 3월 유행때보다 적다. 하지만 그때는 대구·경북 코로나19 유행에 모든 국민이 강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때고,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숫자로 단순히 비교하기 어렵다"며 "경기도에서 객관적 평가를 통해 사회적거리두기를 다시 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774명으로 지난 하루 대비 5명이 증가했다. 경기도 확진자 가운데 648명은 퇴원했고, 현재 107명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