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15(토)

병무청 "김호중 재검 중…법에 따라 병역 의무 부과"

center
<뉴시스>
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씨의 전 매니저가 제기한 병역 특례 로비 시도 의혹과 관련,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현재 가수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며 "향후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김씨는 병역 특혜 로비 의혹을 받고 있다. 김씨의 전 매니저는 김씨의 팬카페에서 활동했던 50대 여성이 병무청장에게 김씨의 군 입대 연기를 부탁하려고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