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26(화)

관계장관회의 개최…코로나 해외 백신 확보 계약시 알릴 것
"필요한 백신 제 때 확보 목표…추가 확보 방안도 검토"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 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우선 다국적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한 백신 확보 상황 및 개별 기업과의 협상 진행상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앞서 정부는 지난 9월 국무회의에서 3000만명분의 코로나 백신 확보 방안을 확정했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 개별 기업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을 선구매하는 계획이었다.

정 총리는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개별 기업들과의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계약이 체결되는 대로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려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개별 기업과의 협상 과정 중이어서 진행상황을 국민들께 상세히 알리지 못해 정부의 백신 확보 노력에 대한 일부 오해와 우려가 있었다"며 "조만간 정부의 노력과 성과를 구체적으로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별 기업들과의 계약 체결 이후 선입금 등 예산조치가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 간 적극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필요한 만큼의 백신을 제 때에 확보한다는 정부의 목표는 명확하다"라며 "해외 백신 개발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백신 개발 성공 여부의 불확실성까지 고려하여 추가 확보 방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또 "향후 확보된 백신의 접종계획까지 치밀하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