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9.29(목)
center
center


center


center

그저께 밤 무서리는 대단, 대부분 잎, 꽃 모두 시들한데,
사진처럼 국화꽃은 곱게 피었으니 과연 오상고절(서리 이기는 고고한 절개),
서정주 '국화 옆에서' 마지막 연은 '나 국화 우주'가 소통하는 절창,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엔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