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5.19(목)

신규확진 1주 전보다 978명 늘어
위중증 이틀째 500명대, 감소추세
사망 45명, 치명률 0.91%…신규입원 463명

center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579명으로 54일만에 500명선으로 내려왔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다시 4000명대로 늘어난 4072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보다 900명 넘게 늘었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36명 줄어든 543명으로 계속 감소 추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072명 늘어 누적 70만102명이 됐다.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으로 전날 3858명으로 줄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다시 4000명대로 증가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3094명)보다 978명 많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 확진자는 3763명이다. 지역별로 경기 1470명, 서울 684명, 인천 177명 등 수도권에서 2331명(61.9%)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432명(38.1%)이 나왔다. 광주 174명, 대구 162명, 전북 147명, 충남 140명, 전남 138명, 경남 134명, 경북 129명, 부산 102명, 대전 101명, 강원 94명, 충북 55명, 울산 33명, 세종 21명, 제주 2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309명이다. 지난 12일(378명) 300명 이상을 기록한 후 일주일째 하루 300명 이상이 발생하고 있다.

재원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6명 줄어든 543명이다. 54일 만에 500명대로 줄어든 전날(579명)에 이어 이틀째 500명대를 보인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해 12월29일 역대 가장 많았던 1151명을 기록한 후 감소세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5명 늘어 누적 6378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0.91%다.

신규 입원 환자는 전날(454명)보다 9명 많은 463명이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