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6(화)
효성티앤씨는 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ESG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한 ‘AA등급’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이사의 모습. (사진 = 효성티앤씨 제공)
효성티앤씨는 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ESG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한 ‘AA등급’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이사의 모습. (사진 = 효성티앤씨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나라 기자] 효성티앤씨는 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ESG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한 ‘AA등급’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MSCI ESG 평가는 글로벌 주요 기업들이 참고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지수다.

MSCI는 지난 1999년부터 매년 전 세계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ESG 관련 핵심 이슈를 평가해 가장 낮은 ‘CCC’부터 가장 높은 ‘AAA’까지 총 7단계의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탄소 저감 전략으로 지난 2019년과 2020년에 ‘BB등급’, 2021년에 ‘BBB등급’을 획득했고, 지난해 평가에서는 ‘AA’ 등급을 획득됐다.

효성티앤씨는 특히 △탄소배출 △유독성 물질 배출 및 폐기물 △물 부족 △화학적 위험성 등 4개 항목에서 최상위 성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효성티앤씨 김치형 대표는 “효성티앤씨는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며 “ESG 각 부문에서 지속가능한 경영을 실현함으로써 글로벌 일류 화학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효성티앤씨는 올해 한국ESG기준원(KCGS) 평가에서도 종합 ‘A등급’을 받으며 3년 연속 A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환경 부문에서는 전년 대비 한 단계 상승한 ‘A+등급’을 받았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지속가능한 경영을 실천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강화하기 위해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페트병을 모으는 ‘리젠 되돌림’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국내 사업장 4곳(서울 본사, 울산, 구미, 대구)에 페트병 수거함을 마련하고 임직원이 페트병을 모아오면 국내 대표 리사이클 섬유 ‘리젠’이 적용된 국내 친환경 패션 스타트업 브랜드들의 가방을 증정하는 캠페인이다.

hnr56@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