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3(목)

미국 현지 외식 결제 생태계 조성 프로젝트 시동

먼슬리키친, 미국 ISO∙ISV 사업자 라이선스 획득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디지털 외식 플랫폼 기업 먼슬리키친(대표 김혁균)이 지난 3, 먼슬리키친은 미국 US Bank 의 자회사인 통합 결제 서비스 기업 엘라본(Elavon)’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데 이어 ISO(Independent Sales Organization, 중계결제사업자) ISV(Independent Software Vendor, 독립소프트웨어공급기업) 사업자 자격을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미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으로는 최초 사례다.

현금 없는 사회(Careless Society)가 글로벌 메가 트렌드로 안착하면서, 미국의 비현금 결제시장은 급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미국 신용카드 결제 처리 시장은 연간 2조 달러 규모로, 향후 5년간 연평균 7%의 견조한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미국의 카드 결제 시스템은 4당사자제로, 한국과는 차별성을 가진다. 한국에서 채택하고 있는 3당사자 모델은 카드회원 가맹점 카드사업자로 이뤄져 있으며, 발급과 매입 모두 신용카드사가 담당한다.

반면, 미국은 카드사 전표 매입사 카드회원 가맹점 등 4개 주체가 묶이는 구조다. 분업화와 아웃소싱이 잘 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중, ISO 사업자의 역할은 미국의 금융 기관 및 처리 업체를 대신해 가맹점 마케팅 및 판매, 그리고 결제 서비스의 제공이다. 미국 신용카드결제 시스템에서는 필수 불가결한 요소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ISO 사업자로 등록되면, 미국 시장 내 대리점 모집은 물론, 마케팅 전략을 자체적으로 수립할 수 있게 된다. 가맹점의 결제를 프로세싱할 수 있음으로 인해 가맹점의 모든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고, 결제 모듈 공급 또한 원활해져 솔루션 개발의 수월성 확보가 용이하다.

하지만, 미국에서 ISO 사업자로 인정받는 것은 쉽지 않다. 신청 기업은 장기적인 마케팅 플랜과 성과, 그리고 기술력과 더불어 향후 성장 잠재력을 증명해 신뢰도를 확보해야 한다.

먼슬리키친이 ISO와 함께 취득한 ISV는 자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 및 프로그램을 미국 현지에 판매·배포할 수 있는 자격이다. ISV 사업자 자격을 취득하면, 미국 내 여러 규제에 선제 대응은 물론, 미국 내 다양한 결제 단말기와 먼키 포스, 먼키 키오스크, 먼키앱을 연동하는 것이 가능하다.

먼슬리키친 관계자는먼키의 올인원 생태계(먼키 포스먼키 키오스크먼키 테이블오더먼키앱)가 미국 결제사업 솔루션들과 연계구동된다는 것은 외식산업의 디지털화 측면에서 커다란 의미라며, “향후에는 외식업과 유통업을 넘어 핀테크 등 비즈니스 영역이 확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