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27(수)

‘덕후미’ 뽐내며 역대급 코믹 연기 도전! 인생 캐릭터 경신 예고!

center
사진제공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비욘드포스트 이지율기자]
배우 김강현이 ‘SF8 프로젝트’에 이어 JTBC 드라마 ’18 어게인(에이틴 어게인)’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2020년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김강현은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연출 하병훈)에 캐스팅되어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김강현은 홍대영(윤상현 분)의 절친이자 게임개발회사 고고플레이 대표인 ‘고덕진’ 역으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2014)의 천송이(전지현 분) 매니저 이후 약 6년 만에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예정이다. '덕후미' 풀장착한 게임회사 대표로, 얼떨결에 18세로 돌아간 절친 대영의 보호자를 맡아 그의 담임 선생님인 옥혜인(김유리 분)을 짝사랑하게 되는 고덕진 역을 연기하는 김강현은 남다른 패션 센스와 함께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코믹 연기로 폭풍 존재감을 발산할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김강현은 최근 촬영을 마친 MBC, 한국영화감독조합(DGK), 웨이브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 시리즈 중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에 출연했다.

지난 해 <극한직업><엑시트><돈> 등 흥행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약 3,000만 관객을 동원해 흥행 아이콘으로 사랑받았던 김강현. 2020년 이제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도전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강현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