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4(화)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현대자동차 인도 첸나이 공장에서 직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첸나이 공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3월 22일 가동을 멈췄다가 이달 8일부터 다시 가동되고 있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공장이 재가동된 첫 주에 직원 3명이 가벼운 기침과 감기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판정을 받아 치료 중”이라면서 “접촉자 추적과 자가격리, 소독 등 필요한 모든 조처가 실시됐다”고 밝혔다.

현지 지역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를 확진 받은 직원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다른 직원 16명의 검사결과가 이틀안에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진자 발생에도 공장 가동은 멈추지 않을 예정이다.

공장 촤고 관리자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산업을 멈추지 않는 것이 인도의 국가정책”이라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