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01.28(토)
center
SK하이닉스는 세계 최초로 최고속 서버용 D램 제품인 ‘DDR5 MCR DIMM(DDR5 Multiplexer Combined Ranks Dual In-line Memory Module)’의 샘플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SK하이닉스가 샘플 개발에 성공한 ‘DDR5 MCR DIMM'의 모습. (사진 = SK하이닉스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SK하이닉스는 세계 최초로 최고속 서버용 D램 제품인 ‘DDR5 MCR DIMM(DDR5 Multiplexer Combined Ranks Dual In-line Memory Module)’의 샘플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제품의 동작 속도는 초당 8Gb(기가비트) 이상으로, 초당 4.8Gb인 기존 서버용 DDR5보다 속도가 80% 이상 빨라졌다고 SK하이닉스는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DDR5 MCR DIMM의 동작 속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MCR DIMM은 여러 개 D램이 기판에 결합된 모듈 제품이다. 모듈의 기본 정보처리 동작 단위인 ‘랭크’ 2개가 동시에 작동하도록 설계됐다.

또 D램과 CPU 사이의 신호 전달 성능을 최적화하는 데이터 ‘버퍼’를 모듈에 사용했다.

이에 따라 일반적인 D램 제품은 CPU(중앙처리장치)에 64바이트(Byte)씩 데이터가 전송되지만, 이 제품은 한 번에 128바이트가 전송된다. 모듈에서 CPU로 가는 회당 데이터 전송량을 늘려 D램 단품보다 2배 가량 빠른 속도를 구현한 것이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제품 개발 성공은 미국 인텔, 일본 르네사스와의 글로벌 협업이 주효했다고 강조했다.

인텔은 서버 CPU에, 르네사스는 데이터 버퍼 기술에서 힘을 합쳤다. 3사는 제품이 나오고 세계 최고 속도와 성능이 검증되기까지 긴밀하게 협업해 왔고, MCR DIMM의 표준화와 후속 제품 개발을 위해 앞으로도 긴밀히 협업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향후 고성능 컴퓨팅 시장에서 고객 수요가 본격화되는 시점에 맞춰 이 제품을 양산한다.

SK하이닉스 류성수 DRAM상품기획담당은 “세계 최고 속도의 MCR DIMM 개발을 통해 또 한 번 DDR5의 기술력 진화를 이뤄냈다”며 “서버용 D램 시장에서 1등 경쟁력을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